전문강의

시간을 넘어 역사속으로 공간을 넘어 한양속으로

HOME > 전문강의 > 왕실문화

왕실문화

제사의 나라 조선, 사직단

  • 관리자
  • 19.07.30
  • 1,309

조선시대  국가에서 토지의 신인 사(社)와 곡식의 신인 직(稷)에게 제사를 지내던 곳이다.

태조가 한양에 도읍을 정하면서 좌묘우사(左廟右社)에 따라 경복궁 동쪽엔 종묘를, 서쪽엔 사직단을 배치하였다.

사직단은 두 겹의 담장 안에 둘러싸여 있으며, 담장의 사방에는 홍살문을 세웠다.

토지의 신에게 제사지내는 사단(社壇)은 동쪽에, 곡식의 신에게 제사지내는 직단(稷壇)은 서쪽에 배치했으며, 단의 형태는 '하늘을 둥글고 땅은 네모나다'는 천원지방(天圓地方)에 의해 네모난 방형(方形)으로 만들었다.

단의 둘레에는 3층의 돌계단을 사방으로 둘렀으며,

단 위에는 각 방위에 따라 황색청색백색적색흑색등 다섯 가지 빛깔의 흙을 덮었다.


처음 조성 시 단 주변에 동ㆍ서ㆍ북쪽 산기슭을 따라 담장을 두르고 그 안에 신실(神室)을 두었는데, 임진왜란때 신실 등은 모두 소실되었다. 선조 말년에서야 수복되고 역대에 걸쳐 수리가 계속되었다.

신문(神門)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단층 맞배집으로 원래의 위치에서 약간 뒤로 물러나 있다.


일제가 조선의 사직을 끊기 위해 사직단의 격을 낮추어 공원으로 삼으면서 크게 훼손되었고, 도시 계획 등을 거치면서 면적이 축소되었다.

이후 1980년대 말에 사직단 정비 사업이 추진되어 단과 그 주변이 일부 복원되었다.

게시판 목록
영원한 법궁, 경복궁
임금이 사랑한 창덕궁
왕실문화의 창경궁
국난극복의 현장, 덕수궁
다시 보는 경희궁
현실정치의 명분, 종묘
제사의 나라 조선, 사직단
신들의 정원, 왕릉
왕권의 상징, 궁궐
예법의 극치, 왕실문화
생명을 품다, 태실
천장과 부묘로 본 조선정치사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