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소식

시간을 넘어 역사속으로 공간을 넘어 한양속으로

HOME > 한길소식 > 한길게시글

한길게시글

중용(中庸)의 미, 검이불루 화이불치

  • 관리자
  • 22.04.26
  • 59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

“검소하되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되 사치스럽지 않다”는 뜻이다.

삼국사기의 저자 김부식이 백제본기에서 온조왕 15년(BC 4년) 지어진 궁궐에 대해 남긴 말이다.

경복궁 건립을 주도한 정도전은 '조선경국전'에서 이렇게 말했다.

“궁궐 제도는 사치하면 반드시 백성을 수고롭게 하고 재정을 손상시키고

누추하면 조정에 대한 존엄을 보여줄 수가 없게 될 것이다.”

성리학이 국가통치 이념인 조선에서 검소함의 풍조가 궁궐 건축에도 영향을 미쳤던 것이다.

종묘의 정전은 19칸이 옆으로 이어진 한국에서 가장 긴 목조 건물이다.

단정한 형태의 맞배지붕을 올려 차분한 분위기가 묻어난다.

캐나다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프랭크 게리는 2012년 한국을 방문해 종묘를 둘러본 뒤

“심플하고 스트롱하지만 미니멀리즘이 아니다”고 말했다.

하얀 눈이 쌓인 종묘는 검이불루의 정신을 체감하기에 더없이좋은 공간이다.


낙선재는 궁궐 전각이지만 단청을 칠하지 않았다.

대신 격자무늬, 만자무늬, 능화무늬, 사방연속무늬 등의 창살을 두루 사용했다.

소박하지만 격조 있는 치장이 돋보인다.

낙선재의 건축 미학을 표현하기에 화이불치보다 더 좋은 표현은 없다.집을 지을 때뿐이겠는가.

정조는 서민들이 주로 입던 무명옷을 입고 생활했다.

자신이 무명옷을 입는 이유에 대해 정조는 "옛사람이 이르기를 ‘검소함에서 사치로 가기는 쉬워도

사치에서 검소함으로 가기는 어렵다’고 했으니, 이것이 경계해야 할 점이다”라고 설명했다.

게시판 목록
‘일제강점기’ 대신 ‘대일항쟁기’
청와대 지역의 약사(略史)와 이전
중용(中庸)의 미, 검이불루 화이불치
북악산 남면 전면 개방
태조의 흔적, 함흥반송'(咸興盤松)
문배도 재현행사
설경속 경복궁
다양한 국왕관련 이름
사실과 오해로 본 조선의 노비제
일본정부의 소행, 을미왜란 - 호리구치 편지
한길학당(2111) - 대한제국.인조.청계천
진행중인 비대면 ZOOM 강의
궁중문화죽전 덕수궁 함녕전 특강
자동차 중심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세종로
북악산 북사면 완전 개방
덕수궁 돌담길- ‘힐링의 역사 속으로’(매일경제 2020년 9월15일자)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