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소식

시간을 넘어 역사속으로 공간을 넘어 한양속으로

HOME > 한길소식 > 한길게시글

한길게시글

북악산 북사면 완전 개방

  • 관리자
  • 20.11.15
  • 303

1968년 ‘김신조 사건’ 후 일반인 출입이 제한적으로 이뤄져온 북악산이 시민에게 온전히 개방된다.

청와대 경호처는 12월 3일 “군사상 보안 문제로 한양도성 순성길을 따라 일부 탐방로만

제한적으로 개방됐던 북악산 지역이 2022년까지 2단계에 걸쳐 완전히 시민 품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북악산 개방이 완료될 경우, 110만㎡, 여의도공원 4.8배에 이른다.


향후 탐방로 정비 등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북측면과 남측면으로 나뉘어 2단계로 진행된다.

우선 한양도성 북악산 성곽에서 북악스카이웨이 사이 성곽 북측면이 2020년 상반기까지 열린다.

기존의 군 순찰로는 탐방로로 바뀌고 시민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그간 민간인 통행을 막았던 성곽 철책은 사라지고, 횡단보도·주차장 등 시민 편의시설이 생길 예정이다.

2022년 상반기 완료 예정인 2단계 개방에서 50여년간 폐쇄됐던

성곽 남측면이 개방되면 북악산 전체가 시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



청와대 경호처는 2007년 북악산 일부 성곽길을 열었다.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돼 문재인 정부에서 마무리되는 셈이다. 

경호처는 등산로에 있는 일부 시설물은 보존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일부 경계초소나 철책 등을 보존해 분단과 대립의 역사현장 체험 공간으로 제공하고

군 대기초소는 화장실·쉼터 등 시민 휴식공간으로 재구성한다는 계획이다. 

북악산이 완전히 개방되면 성곽 곡장에서 북악스카이웨이 구간이 이어져

안산~인왕산~북악산을 지나 북한산까지 한번에 갈 수 있게 된다.

게시판 목록
‘일제강점기’ 대신 ‘대일항쟁기’
청와대 지역의 약사(略史)와 이전
중용(中庸)의 미, 검이불루 화이불치
북악산 남면 전면 개방
태조의 흔적, 함흥반송'(咸興盤松)
문배도 재현행사
설경속 경복궁
다양한 국왕관련 이름
사실과 오해로 본 조선의 노비제
일본정부의 소행, 을미왜란 - 호리구치 편지
한길학당(2111) - 대한제국.인조.청계천
진행중인 비대면 ZOOM 강의
궁중문화죽전 덕수궁 함녕전 특강
자동차 중심에서 보행자 중심으로, 세종로
북악산 북사면 완전 개방
덕수궁 돌담길- ‘힐링의 역사 속으로’(매일경제 2020년 9월15일자)
게시물 검색